top of page
Joyce_1.jpg

​버려진 가루를 먹는 아이들

​가루 한 줌이 한끼 식사가 되지 않도록

Joyce_2.jpg

유일한 끼니를 찾을 수 있는 제분소

어릴 적 떠나버린 부모님을 대신해

스스로 매 끼니를 찾아야만 하는 11살 조이스

일주일에 두번,

제분소가 열리는 날이면

바닥에 버려진 옥수숫가루가

​조이스의 유일한 끼니가 됩니다.

Joyce_3.jpg

​모래로 뒤섞인 옥수숫가루 한 봉지

사람들이 밟고 지나간

옥수숫가루를 주워 담는 조이스

행여나 닭들에게 빼앗길까

조이스의 손은 분주해집니다.

그렇게 손에 넣은 가루 한 봉지

모래를 덜어내고 나면

다섯 남매가 나눠 먹기엔

​턱없이 부족한 양입니다.

Joyce_7.jpg

"배고픔이요?
​속이 타는 것처럼 아픈 거잖아요..."

제분소가 문을 닫아 이마저도 없는 날이면

아이들은 배고픔을 넘어

속이 타들어 가는 아픔을 참지 못하고

땅에 떨어진 것들을 주워 먹습니다.

'땅에 떨어진 마른 나뭇잎'

'바짝 말라 버려진 사탕수수껍질'

​'염소들이 먹다 뱉은 썩은 열매'

Joyce_4.jpg

​하루하루 배고픔과 싸우는 남매들

며칠 전,

음식을 구하러 나갔다가

농장 주인이 던진 돌에 맞아

이마가 찢겨 돌아온 오빠.

괜찮다는 오빠의 말에

조이스는 그만 참았던 눈물이 터졌습니다.

"모든 게 내 탓인 것 같아 미안해요.

​이럴 때면 부모님이 더 보고 싶어요.."

Joyce_5.jpg

" 그날도 우리는 먹을것을 주우려던 것 뿐이었어요.

바닥에 버려진 가루, 땅에 떨어진 나뭇잎이 아니면

​우리가 음식을 구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없어요.."

​(조이스, 11세)

월 $20로 한 아이에게 영양식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조이스 남매와 같이

아직도 고통받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더이상 굶주린 하루를

​보내지 않도록 함께해 주세요.

Joyce_6.jpg

2024, 더 이상 굶주린은 용납될 수 없습니다.

기후 위기와 국가 간 분쟁은 물가 폭등으로 이어져

아프리카는 전례 없는 식량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전 세계 약 8억 2,800만 명의 굶주린 사람들이 식량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현재 아프리카 상당수 국가에는 심각한 영양결핍과 극심한 저체중으로 급기야 

사망에 이르는 아이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출처: 유엔 세계식량계획, 2022)

 

이에 굿네이버스 USA는 지난해, 잠비아를 포함한 43개국에서 보건의료지원사업을 수행하며

보건시설 건립, 의약품 지원, 영양식 배분 등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