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희망더하기] 배우 이혜숙씨가 마주한 니제르 아이들의 현실

[이혜숙씨가 마주한
니제르 아이들의 현실]

 

 

지난겨울, 한국의 강추위를 뒤로하고 배우 이혜숙 씨는 최고기온이 40도를 훌쩍 넘는 '아프리카 니제르'로 봉사활동을 떠났습니다.

 

생애 첫 해외봉사활동이라는 이혜숙 씨. 드라마 속 배역에서 보이는 모습과는 다르게 니제르 아이들을 따뜻한 사랑으로 안아주었는데요. 이혜숙 씨가 니제르에서 만난 '네 명의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양손과 양발로 걷는,
하산

 

하산의 몸은 작고 불편하지만 누구보다 큰 꿈을 꿉니다

 

 

11살 하산은 태어났을 때부터 영양실조로 몸이 불편했습니다. 양다리의 뼈가 휘어 일어나거나 걸을 수 없고, 양 팔의 뼈 또한 휘어져 있어 양손을 쭉 펼 수도 없습니다. 가정 형편 때문에 병원에는 가보지 못했습니다.

 

이혜숙 씨는 학교에서 하산을 처음 만났습니다. 목청껏 소리 내며 수업에 참여하는 하산의 모습은 여느 학생들과 다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학교가 마친 후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하산은 양손과 양발로 걸어야만 했습니다.

 

 이혜숙 씨와 함께하는 동안 웃음이 끊이지 않던 하산

 

이런 모습을 본 이혜숙 씨는 아이를 업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하산과 이야기를 나누며 몸 상태를 걱정했지만, 하산은 결코 자신의 처지를 비난하거나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더 열심히 공부할 것이며, 고된 등굣길에도 결코 학업을 포기하지 않을거라고 다짐했습니다.

 

 

[2]

 

3년 만에 빈 집으로 돌아간,
하루나

 

벽돌 만드는 10살 소녀 하루나도 만났습니다

 

 

 

하루나는 3년 전 일자리를 찾기 위해 집을 떠나왔습니다. 흙을 개어 하루 벽돌 200개를  만드는 일을 하지만, 그렇게 버는 돈은 200세파(한국 돈으로 400원)뿐입니다. 고된 나날이지만 가족들을 만날 날만 기다리며 버팁니다.

 

하루나의 일터로 찾아간 이혜숙 씨. 3년 동안 한 번도 집에 가보지 못했다는 하루나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하루나를 집에 데려다주기로 했습니다. 동생에게 줄 선물까지 장만했지만, 찾아간 집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엄마와 동생마저도 한 달 전 돈을 벌기 위해 수도로 떠난 것이었습니다.

 

 집으로 향할 때 가장 밝게 웃던 하루나… 하지만 하루나를 맞이한 건 빈 집뿐이었습니다.

 

[3]

 

희미한 희망의 빛으로 사는,
마리아

 

 끊이지 않는 통증으로 눈물을 흘리는 마리아

 

마리아는 3살 때 몸에 두드러기가 생기더니 눈이 안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마을 보건소에 가보았지만 원인과 치료방법은 알 수 없었고, 두 눈동자는 끊이지 않는 통증과 함께 하얗게 변해버렸습니다.

 

 안과 클리닉에서 처음으로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혜숙 씨는 한 번도 병원에 가보지 못한 마리아와 함께 수도에 위치한 안과 클리닉에 방문했습니다. 검사 결과, 마리아의 각막은 손상되어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었고 치료 방법이 있다는 이야기에 마리아는 오랜만에 미소를 띠었습니다.

 

마지막 인사를 하던 중 마리아는 이혜숙 씨의 얼굴을 기억하고 싶다며 더듬어보았습니다. 그런 마리아의 손길에 이혜숙 씨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

나에게 와줘서, 따뜻하게 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터치로 한 것 같아요.

그 고사리 같은 손으로 나를 느껴 보는 것 같아서 정말 울컥 했어요.
- 이혜숙

 

"

 

 

[4]

 

동생들 7명의 보호자,
파투마

 

7명의 동생들과 생활하고 있는 14살 소녀 파투마의 하루는 누구보다 바쁩니다. 하교 후 식사 준비, 빨래, 청소 등 집안일을 하고, 생계 또한 파투마가 책임집니다. 동생들과 풀, 나뭇가지를 주워 팔아 곡식을 얻고, 팔지 못하면 굶거나 식량을 빌리기 위해 돌아다닙니다.

 8남매에게 따뜻한 밥을 선물한 이혜숙 씨

 

파투마의 집에 방문한 이혜숙 씨는 아이들과 모여 앉아 식사를 했습니다. 옥수숫가루를 뭉쳐 끼니를 때우는 아이들. 파투마는 배고파하는 동생들에게 밥을 양보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아이들을 위해 이혜숙 씨는 특별한 식사를 준비했습니다. 쌀밥에 여러 가지 야채와 정어리를 넣어 만든 요리에 아이들의 표정은 절로 밝아졌습니다. 

 

 

이런 힘든 하루 일과 속에서도 파투마는 동생들과 함께 하는 공부시간은 절대 거르지 않습니다.  공부를 해야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고, 더 좋은 미래를 꿈 꿀 수 있다며 파투마는 오늘도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합니다.

 

 

이혜숙 씨가 만난 아이들은 저마다의 어려움을 겪고 있었지만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자신의 상황에 낙담해 좌절하고 있지만은 않는다는 것과, 우리가 조금의 희망을 전해준다면 아이들의 상황은 바뀐다는 것입니다.

"

나에게 와줘서, 따뜻하게 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터치로 한 것 같아요.

그 고사리 같은 손으로 나를 느껴 보는 것 같아서 정말 울컥 했어요.
- 이혜숙

 

"

 

 

 

[출처] [MBC 희망더하기] 아프리카로 생애 첫 봉사활동 떠난 배우 이혜숙| 작성자 Good Neighbors

 

 

 

 

Please reload

Good Neighbors
USA

1-877-499-9898

131 North Tustin avenue, Suite 204 Tustin, CA 92780

  • White Instagram Icon
  • White YouTube Icon
  • White Facebook Icon
  • Twitter - White Circle
Good Neighbors USA는  다음과 같은 제3의 기관에 의해 검토되어 검증된 NGO단체입니다
guidestar.gif
charitynavigator.gif

Copyright GNUSA all rights reserved 

goodneighbors 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