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jpg

굶주림에 
을 먹는 아이들 

흙으로 끼니를 때우는 케네디와 동생들이
음식다운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page2.jpg

일곱 식구의 가장,
9살 케네디

3년 전 병으로 부모님을 떠나보내고
슬퍼할 겨를도 없이
일곱 식구를 책임지게 된 케네디.

어린 동생 다섯 명과
중풍과 치매로 잘 걷지 못하는 할아버지를
9살 케네디가 홀로 돌보고 있습니다.

page 3 copy.jpg

"가족들을 먹일려면 일을 해야 돼요"

매일 7시간씩 자기 키만한 도끼를 들고
아슬아슬하게 장작을 패는 케네디.

어린 나이에 일을 하는 오빠가 안쓰럽다며
더 어린 동생들은 고사리손으로 땔감을 주워 오빠를 도와 봅니다.

그렇게 해서 받은 돈은 고작 25센트.
하지만 이마저도 받지 못하면
일곱 식구가 오늘 또 굶어야 해
케네디는 도끼를 내려놓을 수 없습니다.

page 4.jpg

일곱 식구의 유일한 한끼,
고구마 3개

힘들게 번 돈으로 겨우 구해온 고구마 3개.
하루 유일한 식사인 고구마 주변으로
일곱 식구가 빙 둘러앉으면
케네디는 가장 먼저 할아버지에게 고구마를

드리고 동생들과 차례대로 나눠 먹습니다.

한 입 거리밖에 안 되는 고구마에
조금 더 큰 부스러기를 먹겠다며 다투기도 하는 동생들.
그런 동생을 혼내는 케네디의 마음은 아려옵니다.

page 5.jpg

​결국 으로 끼니를 떼우는 아이들...

그나마 고구마 한 입이라도 먹은 날엔 감사할 뿐입니다.
그마저도 없어 일주일에 이삼일은 굶는 아이들...

결국 계속되는 굶주림에 케네디와 동생들은 산으로 올라갑니다.
그곳에서 나무에 붙은 흙을 떼어먹는 아이들.
흰개미가 나무에 옮겨놓은 흙이 부드럽다고 말하는 아이들 입 주변엔 흙이 한가득 묻어 있습니다.

page 6.jpg

"흙을 먹으면 안 된다는 걸 알지만 우리에겐 먹을만한 음식이 없어요

꿈에서 돌아가신 엄마를 만난다면 과자, 옥수수죽, 우유...

뭐든 먹을 걸 내려달라고 말할꺼에요"

pic 9.jpg

이 아이들에게 월 20달러  후원금이 전해진다면 하루 두 끼 영양가 있는 옥수수죽, 고구마와 아이들이 좋아하는 빵, 우유도 먹을 수 있습니다. 

 (케네디가 살고 있는 아프리카 잠비아 지역 기준으로 국가 상황에 따라 조금씩 상이할 수 있습니다.)

굶주림으로 흙을 먹는 이 아이들이
음식다운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지금 여러분이 도와주세요.

*후원금은 케네디 일곱 식구를 포함해 전 세계 굶주리고 있는 아이들에게 식량을 지원하고 영양실조 등으로 건강을 해친 아이들을 치료하는 데 사용됩니다.

Venmo: @goodneighbors
page 8.jpg

굶주림에 흙을 먹는 아이들,
정말 2021년에 일어나고 있는 일인가요?

케네디가 살고 있는 아프리카 잠비아는 국가 부도에 처했고
이는 물가 상승, 극심한 기근으로 이어졌습니다.
이에 케네디와 동생들처럼 영양실조에 걸리고 굶주림에 흙을 먹는 아이들이 생겼습니다.

잠비아와 케네디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현재 전 세계 8억 1,100만 명이
식량 부족으로 굶주리고 있습니다. (출처: WFP, 2021)

이에 굿네이버스는 지난해 잠비아를 포함한 38개국에서 294,180명을 대상으로
영양식 배분, 급식실 운영 등을 실시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