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굶주림_1.png

굶주림에 갇힌 아이들

세상에 단 둘만 남겨진 슬픔보다

​더 큰 슬픔은 배고픔입니다.

굶주림_2.png

2년전 하비네자 남매를 두고

말없이 떠나버린 부모님

슬퍼할 겨를도 없이

하비네자는 유일한 가족인

어린 동생을 책임지기 위해

가장이 되어야 했습니다.

열두 살, 어린아이인 하비네자에게

하루하루 느껴지는 배고픔은 

이유도 알지 못한 채 버려진 그리움보다

​더 슬프게 다가옵니다.

부모에게 버려진

​열두 살 가장, 하비네자

굶주림_3.png

하루 종일 일해 얻을 수 있는

​옥수수 가루 한 줌

굶지 않기 위해 이웃에게

매일 일거리를 얻어야 하는 하비네자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르게 일하는 오빠가 안쓰러운 어린 동생은

작은 손으로 냄새나는 비료를 퍼 담으며

하비네자의 고된 하루를 도와봅니다.

힘들게 일한 돈으로 살 수 있는 옥수수 가루 한 줌은

남매의 배를 채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하기만 합니다.

굶주림보다 무서운 건 없음을 알기에

​하비네자는 일을 멈출수 없습니다.

굶주림_4.png

굶주림에 갇혀버린 하비네자와 어린 동생이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후원금은 하비네자 남매를 포함해서 전 세계 굶주리고 있는 아이들에게 식량을 지원하고

​영양실조 등으로 건강을 해친 아이들을 치료하는 데 사용됩니다.

숟가락 하나로 나눠먹는 배고픈 끼니지만

먹을 수 있어 다행인 오늘

물로만 배를 채워야 하는 날도 많아

배고픈 동생을 바라보는

하비네자의 마음은 아려옵니다.

오롯이 둘이서만 감당해야 하는 생계,

참아도 익숙해지지 않는 굶주림은

끝나지 않을 것 같기에

​매일매일이 두렵기만 합니다.

"정말 슬픈 건 동생과 제가

​먹을 게 없어서 굶는 거예요..."

긂주림_5.png

2024년에도 굶주림이 두려운 아이들은 존재합니다.

하비네자가 살고 있는 아프리카 르완다의 경우 농사로 생계를 이어가지만

기후변화로 인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하비네자 남매와 같이 굶주림에 시달리는 아이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르완다와 하비네자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현재 전 세계 8억 1,100만 명이 식량 부족으로 시달리고 있으며,

4,230만 명이 기근의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출처: WFP, 2024)

이에 굿네이버스는 르완다를 포함한 49개국 271개 사업에서

보건의료지원사업을 수행하며 보건시설 건립, 의약품 지원,

​영양식 배분 등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bottom of page